영어는 주어 옆에 동사있다.

당연한 얘기다.

그러나 쉽지 않은 얘기다.

 

난 영어를 말하려고 한다. 

하지만 영어를 말하면서 한국어 어순으로 만들어야 속이 편하다.  

 

영어라는 말은 평서문이면  주어 다음에 동사 온다.

 

구어 ( 듣기, 말하기 ), 문어 (  읽기, 쓰기 )의 순서를 영어권 나라에서는 그렇게 한다.

 

하지만 영어를 할 때 한국어를 하는 나를 느끼지 못한다.

 

I am thinking of you.  라는 영어를 말한다.

I you of thinking am.    이렇게 생각해야 편하다.

영어를 하고 있는데 완벽한 한국어로 생각한다.

 

한국어 생각을 버리라는 것이 아니다.  이미 한 언어의 체계를 습득했고

영어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단서가 된다.

전치사와 한국어의 조사라는 것은 닮아 있다는 것을 아는데는 한국어가 있어

영어를 알 수 있다.

 

영어는 전치사라고 하는 것이 필요했다.

우리는 조사라는 것이 있다 그것이 필요했다.

전치사, 조사 모두 동사를 향하고 있다.   우연이 아니다.

단어의 앞에 있느냐 뒤에 있느냐의 차이 일뿐, 쓰임새도 비슷하다.

 

영어라서 한국어에 없는 전치사가 있는 것이라기 보다 동사가 그 쪽에 있었다.

한국어가 영어 습득을 방해한다기 보다,

동사가 주어 옆에 와서 필요에 따라 단어가 올 뿐이고,

그 순서대로 말을 할 뿐이다. 

 

외국어 습득을 방해하는 요소중에 모국어 간섭은

이처럼 한국어 문장에서 유추해 보고 전치사의 위치가 당연히 그 자리에 와야 함을 안다면

더이상 간섭이 아니라 이해 할 수 있는 상태가 된다.

 


전에 보았던 영화제목이 떠오릅니다.

" The Lord of the Rings "

 

동사는 보이지 않습니다.

순서를 바꿔서 the Rings 가 앞으로 오면 이해하기도 쉬울텐데 그럴 수 밖에 없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한국어로 생각해 볼까요.

" 반지의 제왕 "

 

동사는 보이지 않습니다.

 

즉, 한국어도 ...

 

수정  2016. 9. 25. / 10. 14. / 12. 5.

2017. 1.  30.

'영어회화 > 회화학습'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맛있겠다 영어  (0) 2016.10.28
영어 의문문 / 질문 만들기  (0) 2016.08.28
주어 바로 옆에 동사 있다.  (0) 2016.07.13
날씨 weather  (0) 2016.03.13
have to / had to / should have  (0) 2015.10.10
coming vs going 차이  (0) 2015.09.14

설정

트랙백

댓글